梅花 이야기 > 공지사항

본문 바로가기

CUSTOMER

공지사항

- CUSTOMER

梅花 이야기

페이지 정보

작성일19-04-01 12:23 조회2,657회 댓글0건

본문

梅花 이야기

梅花는 봄이 왔음을 가장 먼저 알리는 꽃중 하나다.

매화가 피었는데 그 꽃 위로 눈이 내리면 雪中梅,

달 밝은 밤에 보면 月梅,

옥같이 곱다해서 玉梅,

향기를 강조하면 梅香이 된다.

이른 봄에 처음 피어나는 매화를 찾아 나서는 것을
尋梅 또는 探梅라고 한다.

우리나라에서 가장 오래된 매화나무가 있는 절은 순천 선암사다.
몇 년전까지는 경남 산청 단속사지에 있는 정당매가
최고령이었는데 최근에 고사하고 말았다.
매화꽃이 필 때면 매화를 보기위해
선암사를 찾는다는 말이 있을 정도로 선암사는 매화가 유명하다.

퇴계 이황은 "매화는 추워도 그 향기를 팔지않는다" 는 말을
평생의 좌우명으로 삼았다고 한다.
아무리 어려운 상황에 처하더라도 원칙을 지키며
의지와 소신을 굽히지 않겠다는 뜻이 담겨있는 말이다.

"'방은 운치만 있으면 그만이지 어찌 꼭 넓어야 하며
꽃은 향기가 있으면 그만이지 많을 필요가 있겠는가."
<서재에 살다>란 책속의 문구다.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
x
x